메뉴

비렁길 자연밥상 소개

비렁길 자연밥상은 금오도 두포포구 인근에 위치한 농가맛집으로 전국 최고품질을 자랑하는 방풍을 주재료로 한 음식을 판매하고 있습니니다.

 

상호에서도 느껴지듯,
금오도의 산과 들, 바다에서 자란 자연재료를 가지고 만든 푸짐한 한상차림의 시골 밥상을 즐길 수 있는 곳입니다.

 

바다가 보이는 아름다운 전경과 주인장이 직접 만든 어간장, 방풍장아찌의 깊은 맛은 금오도에서만 느낄 수 있는 최고의 자랑임에 틀림없습니다.

 

횟집 일색의 해변 관광지 식당에서 벗어나 섬의 소박한 밥상의 진가를 제대로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비렁길 자연밥상 이야기

 

여수 돌산에서 남쪽 아래로 더 내려가면 큰 자라를 닮은 섬 '금오도'가 나옵니다.

그곳엔 자랑거리가 무척 많습니다.
섬에 가는 길, 곳곳의 절경에서 느끼는 가슴의
설렘
바닷바람과 갯내음 속에 비렁길을 걸으며 느끼는
옛스러움
섬 어디를 가보아도 싱그러운 방풍 초록밭의
풍성함
세상 어느 어촌보다도 평화로운 두포마을 햇살의
정겨움

 

어느 날 금오도에 놀러온 육지 아가씨는 두포마을에서 크고 자란 건장한 토박이 청년의 진정성에 반하고 맙니다.

 

아이를 키우고 집안을 돌보던 젊은 시절은 섬을 떠나 있었지만 두포마을의 노을과 바닷내음은 줄곧 다시 오라 손짓했습니다.

 

여수 돌산에서 남쪽 아래로 더 내려가면 큰 자라를 닮은 섬 '금오도'가 나옵니다.

 

시간이 흘러, 청년의 패기 대신 삶의 지혜를 품에 안고 돌아온 부부는 바다가 보이는 창을 내고 아름다운 보금자리를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주변의 방풍을 따고 바다의 조개도 줍고 토종닭과 염소도 키우면서 내 집 음식처럼 편한 밥상을 함께 나누게 되었습니다.

 

비렁길 1코스를 넘어 두포마을에 오시면 푹 쉬어가세요.

 

여러 해 묵혀 만든 액젓으로 만든 김치와 시골 찬, 계절 해산물, 방풍이 들어간 나물전과 뚝배기 또는 작은 깨장어로 끓인 섬장어탕 등 단순한 한끼가 아니라 마음 깊은 곳의 추억으로 남을 것입니다.

 

바로 "비렁길 자연밥상"입니다.